top of page
  • 툰코 관리자

툰코 화산귀환 - 툰코 무협 웹툰 추천

최종 수정일: 2월 10일


화산귀환 툰코 웹툰 추천작
화산귀환 툰코 웹툰 추천작

화산귀환 툰코 웹툰 무료 보기


툰코에서 "화산귀환"의 매력적인 세계로 빠져들 준비가 되셨나요? 이제 누구나 무료로 접근할 수 있으니, 주인공의 무협 세계를 통한 환생과 성장의 여정을 함께하세요. "화산귀환"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 바로 툰코에서 그 시작을 확인해보세요.


에이템포미디어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되어 네이버 웹툰과 네이버 시리즈를 통해 연재되었던 "화산귀환"은, 1부가 2021년 3월 23일부터 2022년 8월 16일까지, 그리고 2부가 2023년 6월 20일부터 연재 중인 인기작입니다. 이제 툰코를 통해 더 많은 독자들이 손쉽게 접근하여, 주인공이 겪는 다양한 시련과 그를 통한 성장의 과정을 지켜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화산귀환 웹툰 개요


무협의 짜릿한 매력과 함께 환생을 통한 끝없는 성장의 여정을 담은 "화산귀환"을 이제 툰코에서 무료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원작가 비가의 강렬한 스토리와 LICO 작가의 생동감 넘치는 그림체로, 과거로 돌아가 자신의 운명을 바꾸려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펼쳐냅니다.


화산귀환 웹툰 등장인물


청명

무협 소설 "화산귀환"의 중심 인물이자 이야기의 주인공입니다. 그는 과거 화산파의 13대 제자로서, 소설의 배경이 되는 시점으로부터 100년 전, 천하삼대검수 중 한 명으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당대에서는 화산제일검으로 불리며, 그의 별호는 매화검존입니다.


백천

화산파의 이대제자이자 화산오검 중 한 명으로, 대화산파의 핵심 인물입니다. 청명보다 10살 연상이며, 화산오검 중에서도 가장 나이가 많습니다. 백자 배의 대제자로서 여러 임무를 수행하며, 화산오검의 리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유이설

백천의 사매이자 청명의 사고로, 화산오검 중 한 명이며 이대제자 중 가장 어립니다. 백천과 맞먹는 실력을 지녔으며, 때때로 백천이 그에게 의지하기도 합니다. 청명은 어떤 임무를 수행할 때 유이설을 백천과 함께 선두로 내세웁니다. 유이설은 표정 변화가 없고, 말이 적으며, 겉보기에는 맹하고 둔해 보이지만, 날카로운 직감과 통찰력을 지닌 인물입니다.


윤종

화산파의 삼대제자이자 화산오검 중 한 명으로, 백천 다음에 화산을 이끌 인물로 기대됩니다. 그는 온화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화산오검 중 가장 강하고 통솔력 있는 도인으로 평가받습니다. 어릴 적 어머니를 잃고 힘든 시절을 보냈지만, 현종에게 거두어져 화산에 입문했습니다.


조걸

화산파의 삼대제자이자 화산오검 중 한 명입니다. 조걸은 자신의 생각을 바로 말하는 성격으로, 때로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눈총을 받기도 합니다. 전투 중에는 앞뒤 가리지 않고 돌진하는 경향이 있으며, 청자 배들 중 최고수로 꼽힙니다. 특히 무당 비무에서의 도발은 청명조차 당황하게 만들 정도로 그의 말재주를 드러냈습니다.


웹툰 스포주의
웹툰 스포주의


화산귀환 웹툰을 무료로 보고싶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하세요.






화산귀환 웹툰 줄거리


툰코에서 무료 제공하는 웹툰 화산귀환은 청명이 전사한 후 100년이 지난 뒤, 한 거지 소년의 몸으로 다시 태어나며 시작됩니다.


전쟁으로 인해 몰락한 화산파는 오랜 시간 동안 중원 무림에서 그 이름이 잊혀져 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청명은 자신이 환생한 거지 소년의 몸을 빌어, 화산파를 다시 중원 무림의 중심으로 이끌고자 합니다. 그의 목표는 화산파의 옛 명성을 회복하고, 무림의 새로운 질서를 세우는 것입니다.


청명은 화산파의 잊혀진 비급을 찾아내고, 잃어버린 동료들을 하나둘 모으며, 적대하는 세력들과의 치열한 대결을 펼칩니다. 그 과정에서 그는 무림의 다양한 인물들과 얽히고설키며, 때로는 강력한 적들과 맞서 싸우고, 때로는 동지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갑니다.


화산귀환 웹툰 후기


툰코에서 연재 중인 "화산귀환"은 청명의 불굴의 의지와 무림에 대한 깊은 애정, 그리고 화산파를 다시 일으키려는 그의 꿈과 희망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이 소설은 그가 직면하는 수많은 도전과 시련, 그리고 그 과정에서 보여주는 성장과 변화를 통해 독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흥미를 선사합니다.





조회수 218회

Comentários


bottom of page